• Admin

새해가 선물인가

꿈이 있어야 새해다. 마음 설레게 하는 꿈으로부터 새해가 온다. 새해는 꿈꾸는 현실이다.

새해에 꾸는 꿈은, 멀리 있어 서둘러 가 보면 사라지는 신기루가 아니다. 현실 언저리에서 손에 잡히는 생생한 꿈이다.


올해는 한 해만, 꼭 한 해만 살기로 한다. 생애의 평균을 손에 쥐고 사는 사람처럼 “올 한 해 조금 더 잘 살아본들..” 이라고 말하지 않기로 한다. 한 해만이라도 원하는 삶을 살아보고, 그것이 꼭 한 해일지라도 하나님이 원하시는 삶에 근접하는 삶을 시도한다. 새해는 인생에서 한 해를 괄호 치고 과거도 미래도 없이 현재를 살아가는 것이다. 무수히 새해 결심을 무산시킨 경험이 떠올라 맥이 빠지는가. 무하마드 알리의 매니저 라하만 알리는 “패배가 두렵다고 승리의 가능성까지 놓치는 것은 비겁하다”고 했다. 그이 말대로 아무 것도 없는 인생보다 무엇이라도 해 보려고 발버둥 쳐 본 인생이 의미가 있지 않겠는가. 언론인 정진홍의 말도 새해 결심을 거든다. “삶에서 최고의 매력은 끝까지 하는 것이다. 이기고 지는 것이 따로 없다. 끝까지 하면 모두 이기는 거다.”


결의를 다지는 기간을 석 달로 줄여서 일 년에 네 번 새해를 맞기로 한다. 새해는 자주 맞을수록, 많을수록 좋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반나절 동안 18번이나 다시 시작할 수 있어서 대한민국 중년 사내들이 골프에 환장한다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이 마음에 든다. 일 년에 네 번, 매번 같은 꿈을 꾸어도 좋고, 그 때마다 다른 꿈을 꾸어도 좋겠다. 인생이 단단해지거나 다양해지거나 할테니까. 만만한 것이든 숨이 차는 계획이든 끝까지 밀고 가서 그만큼 나은 인생을 살면 그만이다. 그럴 때만 새해는 주님이 우리에게 건네신 선물이다.

조회 2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담임목사 쪽글 읽기

페이스북에 짧은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읽기 원하시는 분들은 페북 Bong Huh를 찾아 읽으시기 바랍니다.

Mother's Day에 붙여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어머니가 없었으면 이만한 세상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생각해 보니, 모계사회가 백 번 옳고 자연스럽다. 사랑하는 사람이 품어 다스리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크리스마스는 마냥 메리하지 않다.

동방박사 세 사람이 먼 길 여행 끝에 예루살렘에 당도했다.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도발적인 질문에 헤롯왕이 뒤집어졌고, 예루살렘이 소동했다. 헤롯이 성경에 정통하다는 사람들을 모두 불러 물었다.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헤롯은 유대인의 왕으로 태어났다는 이가 이스라엘이 목을 길게 빼놓고 기다리는 그리스도인 줄을 알았다. 예수 탄생의 의

​찬양교회  Praise Presbyterian Church

732-805-4050

office.ppc@gmail.com

15 Cedar Grove LaneSomerset, NJ 08873 USA

life_logo_edited.png
TBP_logo_blue_edited.png
holy%20bible_edited.png

Copyright © Praise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