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손 안의 행복

뉴욕을 가까이에 두고

파리에 가고 싶다.


뉴욕이라고 그저 몇 번 건너가서

이곳저곳을 건성으로 보았을 뿐인데

그 먼 데가 그리운 것은 웬 일이냐.


우리 인생이 그저 그런 것은

파리를 보지 못해서가 아니라

뉴욕을 건성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조회 5회
Chanyang logo-0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