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dmin

지금 행복하라

한동안 베스트셀러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던 리처드 칼슨의 “우리는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건다”의 본래 책 제목은 “Don’t Sweat the Small Stuff”이다. 굳이 직역하자면, “사소한 일로 진땀 빼지 말라” 정도가 될듯 싶다. 그리고 조그만 글씨로 이어붙인 부제격인 말이 아주 그럴 듯해서 많은 것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And It’s All Small Stuff.

그 책에 이런 말이 나온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도 항상 행복하지는 않다.” 참으로 지당하신 말씀이다. 맑은 날이 있는가 하면 비오는 날이 있고, 웃을 일이 지나고 나면 잠깐 울어야 할 때도 없지 않다. 좋든 싫든 그게 인생이다.

얼마 전 신앙생활이 시큰둥해졌다는 교우를 방문하였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그 집을 나오며 초등학교 다니는 그 집 아들에게 물었다. “너는 교회 재미있니?” 더러 재미있고 더러는 재미 없다고 해서 “This is life”라고 말해 주었더니 그 아이 말이 걸작이다. “I know.”

이런 게 인생이란 것을 환히 알고 있는 터에 산전수전 다 겪은 바울은 데살로니가전서 5장16절 이하에 이렇게 적고 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항상 기뻐하고 일마다 감사 투성이인 행복에 겨운 그리스도인의 삶을 사는 것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실 때 하나님께서 성도들에게 걸어 놓으신 기대였다는 말이다.

사울왕이 다윗을 미워하여 수천의 군사를 이끌고 추격할 때에 이스라엘 땅에 더는 숨어 다닐 데가 없었던 그는 하는 수 없이 적국 블레셋 땅에 몸을 숨겼다. 어쩌다가 그 나라 왕 앞에서 신분이 노출되어 목숨이 붙었다 떨어졌다 할 때에 침을 질질 흘리며 미친 척하여 목숨을 부지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한 나라의 영웅적인 장수, 이미 기름 부음을 받고 장차 이스라엘의 왕이 될 다윗의 인생이 그렇게 추락한 시절, 간신히 살아남았을 뿐 아직 장래가 어두울 때에 그는 이렇게 노래하였다.

“너희 성도들아. 여호와를 경외하라. 저를 경외하는 자에게는 부족함이 없도다. 젊은 사자는 궁핍하여 주릴지라도 여호와를 찾는 자는 모든 좋은 것에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시34:9-10)

표제가 없어서 구체적인 삶의 정황을 알 길이 없는 시 23편도 마찬가지이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통과하지 않으면 안 되고 목전에 원수가 도사리고 있는 녹녹하지 않은 상황에서 그는 여호와를 목자 삼은 부족함 없는 인생을 노래하고 있다.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 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내 잔이 넘치나이다.” 어려운 시절에 느끼는 삶의 포만감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자녀된 삶이다.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 너무 전전긍긍하지 마시라. 하나님이 함께 하시면 죽음을 넘나드는 치열한 삶의 국면도 사소한 일상으로 다룰 수 있을 터이니.. 들으셨지 않은가. 당신이 아무 때나 행복한 것이 하나님의 소원이라고. 사소한 일에 매이지 말고 부디 지금 행복하시라.

Chanyang logo-01.png